할로윈 때문에 속옷만 입은 여자들이 한꺼번에 모였다는 장소

10월 31일 할로윈 데이를 맞이해 서울 이태원에 엄청난 인파가 몰렸다.

오징어게임 패러디부터 말 타기까지 가지각색 코스튬을 입은 사람들이 이태원에 모여 할로윈 데이를 즐긴 가운데, 그곳에 간 여성들의 노출 의상이 눈길을 끌고 있다.

1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할로윈 길거리 의상 수위’라는 제목으로 이태원 길거리 여성들의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 속 여성들은 속옷만 입었을 뿐만 아니라 속살이 다 비치는 시스루 의상을 입고 거리를 활보하는 모습이었다.

또한 바니걸, 간호사 등 노출이 있는 코스튬을 입은 여성들도 상당히 많았다.

이 사진들은 할로윈을 맞이해 이태원 길거리를 촬영한 ‘Seoul 4K Walker’ 유튜브 채널을 캡쳐한 것이었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진짜 추웠을 것 같다” “몰카 조심해야겠다” “진짜 저렇게 입은 사람들을 직접 보고싶다”는 반응을 보였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