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와중 개 사진에 ‘보신탕’ 드립 친 사실 딱 걸린 이다영

과거 학교폭력 사실이 밝혀지며 논란의 중심에 선 배구선수 이다영이 인스타그램에 ‘보신탕’을 언급해 또 논란이 되고 있다.

앞서 이다영과 이재영 자매는 과거 학교폭력 사실이 드러나며 사과했고, 국가대표 자격을 박탈당했다.

이재영 이다영 자매는 논란 후 자숙에 들어갔지만 여전히 이들을 향한 시민들의 분노는 가라앉지 않고 있다.

특히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과거 이다영이 인스타그램 강아지 사진에 ‘보신탕’을 언급했다는 사실이 재차 알려졌다.

한 지인의 강아지 사진에 이다영은 “OO언니 삐글이는 튼튼해서 보신탕이 생각나던데 밀크는 말랐다”라고 댓글을 달았다.

지인의 강아지가 아닌 자신이 기르고 있는 강아지를 ‘보신탕’이라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그의 댓글에 누리꾼들은 “진짜 파도파도 괴담” “너무 충격적이다” “강아지 키우는 사람으로서 소름끼친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