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가슴 ‘3일동안’ 합법적으로 만질 수 있는 나라

여성의 가슴을 합법적으로 만질 수 있는 나라가 있다고 해 사람들을 충격에 빠트렸다.

한국이라면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 ‘중국’에서 일어나고 있었다.

이 같은 행동은 중국 소수민족의 특이한 명절 풍습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풍운성 ‘쌍백현’이라는 지역에 소수 민족 ‘이족’은 음력 7월 14일부터 16일까지 3일동안 막내절이라는 명절을 지낸다.

이날 여성들은 한 쪽 가슴을 노출 시키고 다른 한 쪽 가슴은 가린 형식의 의상을 입는다.

막내절에만 남성들은 여성의 노출된 가슴을 만질 수 있도록 허락된다.

그러나 해당 풍습에는 조건이 있었다.

먼저 모든 여성의 가슴을 만질 수 있는 것이 아니라 미혼인 여성의 가슴만 만질 수 있다.

두번째는 양 쪽 가슴을 다 만질 수 없고, 한 쪽 가슴만 만질 수 있다.

나머지 한 쪽 가슴은 미래에 남편 될 사람을 위해서 만지지 않는 것이다.

또한 이 지역 사람들뿐만 아니라 해외 관광객들도 만질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이한 풍습은 전쟁에 참가했다가 죽은 군인들을 위로하려는 의식에서 시작됐다.

전쟁터에 끌려가 여성의 가슴을 한 번도 만져보지 못한 군인들의 영혼을 기리기 위해서다.

이러한 이유로 딱 막내절 3일동안 남성들의 여성의 가슴을 합법적으로 만질 수 있게 됐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역시 중국 클라쓰”, “여권이 어디 있더라”, “한국이었으면 난리났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