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김건희 계좌 내역 입수…’작전 의심 기간’ 9억대 차익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윤석열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 명의의 증권사 계좌 내역을 저희 취재진이 입수해서 살펴봤습니다. 주가 조작이 있었다고 검찰이 의심하는 시기인 2010년부터 2011년 초 사이에 주식 거래가 수십 차례 이뤄졌는데, 그 기간 계좌에서 들고 난 돈을 비교해보니 9억 원대 차익이 생긴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강청완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기자>

윤석열 후보 측은 김건희 씨가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혐의로 구속된 이 모 씨에게 2010년 1~5월까지 계좌를 맡겼고 4천만 원 정도 손해를 봤다고 해명해왔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후보 (지난해 10월 15일) : 그거 4개월 딱 하고 그 사람(이 모 씨)하고 끝났고 저희 집 사람 오히려 손해 보고 나왔습니다.]

하지만 어제(21일) TV 토론에서는 추가 거래도 있었고 수익도 냈다고 했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후보 (어제) : 2010년 5월 이후 추가의 주식 거래가 있었는지….]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후보 (어제) : 당연히 주식 했죠. 손해 본 것도 있고 번 것도 있고 하니까 정확하게 그 순수익이 얼마나 되는지는 알 수 없습니다.]

SBS는 사정당국을 통해 작성된 김건희 씨 개인 명의 증권사 계좌 4개의 거래 내역을 입수해 분석했습니다.

김 씨가 주가 조작 피의자인 이 씨로부터 계좌를 회수한 지 5개월 뒤, 2010년 10월 28일부터 미래에셋대우 계좌를 통해 도이치모터스 주식의 매수가 시작됐습니다.

11월 중순까지 한 번 1천 주를 매도한 것 빼고는, 모두 47만 여주를 꾸준히 사들였습니다.

그런데 닷새 뒤 11월 하순부터는 돌연 매도로 전환합니다.

이듬해 1월 13일까지 미래에셋대우와 디에스, 대신증권 계좌 등으로 모두 57만여 주를 내다 팔았습니다.

이렇게 두 달 넘게 28차례에 걸쳐 사고팔고가 이뤄졌는데 총 매도 금액과 매수 금액의 차액은 9억 4천200만 원 플러스였습니다.

매수 시점 도이치모터스 종가는 3천130원, 두 계좌를 통한 주식 매도가 마무리된 이듬해 1월 13일 종가는 6천960원이었습니다.

해당 기간은 검찰이 발표한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일당의 이른바 ‘작전 기간’ 가운데 2단계, 인위적 매집을 통한 주가 부양 시기와 일부 겹칩니다.

이에 대해 윤 후보 측은 주가 조작과는 무관한 김건희 씨의 개인 거래라고 해명했습니다.

출처 : SBS 뉴스